엉뚱상상 블로그 라이프

이런 ‘쓰레기’ 감성, 프라이탁

커피한잔,생각 한모금

핫한 사람들의 재활용품, 흔히들 쓰레기 감성이라고 부르는 가방. 바로 프라이탁입니다

1993년 프라이탁은 스위스의 그래픽 디자이너 형제인 마르쿠스, 다니엘 프라이탁에 의해서 재탄생되어진 재활용 가방입니다. 형제는 고속도로를 달리는 화물용 트럭의 방수포를 보고 영감을 얻었다고 하는데요.

 

가방부터 각종 사이즈의 파우치, 지갑까지- 사람들이 이토록 재활용품에 열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프라이탁 공식 홈페이지 



프라이탁의 초기 모델은 버려지는 트럭용 방수포를 사용한 가방이었습니다. 이 가방이 만들어진 특별한 이유가 있었는데요. 바로 유럽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전거를 이동수단으로 사용하듯, 평소 자전거를 즐겨 타던 프라이탁 형제는 비가 오면 쉽게 젖어버리는 가방보다는 비를 맞아도 끄떡없고 내구성이 좋은 가방이 필요했기 때문이랍니다. 그리고 그들의 생각은 트럭의 방수포, 자동차의 안전벨트, 버려진 자전거의 바퀴 튜브를 재사용한 프라이탁을 탄생시키게 된 거죠.

 

프라이탁 공식 홈페이지 

 

프라이탁 공식 홈페이지 

 

트럭의 방수포를 제품에 맞게 재단하여 재활용하기 때문에 프라이탁의 제품들은 각각 그들만의 고유번호를 가지고 탄생하게 됩니다. 즉 다시 말해 소비자들은 세상에 하나뿐인 가방을 구매하게 되는 거죠. 각각의 무늬와 다른 색들은 제각각 다른 매력들을 가지게 되는데, 이러한 희소성이 있기 때문에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갖고 싶어 하는 브랜드 제품인 것 같습니다.


프라이탁은 이런 친환경재활용 제품의 이미지를 부각하여 스위스 취리히에 있는 본사 건물 또한 버려진 컨테이너로 짓게 되었는데요이러한 프라이탁만의 브랜드 정신은 큰 이슈가 되기도 했었습니다재활용이라는 한정적인 브랜드 가치관에서 벗어나 이제는 150여명의 직원들과 연간 400,000여 개의 제품을 제작하는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로 거듭한 프라이탁.

 

프라이탁 공식 홈페이지 


 

버려지는, 그렇지만 쉽게 없어지지 않는 이런 쓰레기들로 활용되어진 프라이탁 제품은, 이 시대가 요구하는 친환경이라는 키워드로 특별한 자신만의 개성을 표출하기에 안성맞춤인 핫한 위시리스트가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