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상상 블로그 라이프

사진으로 보는 서울디자인페스티벌 참가 후기

뚱상인 하루하루


지난 11월 26일(수)부터 30일(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B홀에서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이 열렸어요. ‘디자이너의, 디자이너에 의한, 디자이너를 위한’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은 매년 신진 디자이너를 발굴하고, 디자인 전문 회사를 중심으로 디자인 산업을 육성하며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매년 열리는 행사인데요, 올해는 윤디자인연구소가 디자인 전문회사로 참여하여 디자이너 및 관련 기업 등에 서체 디자인에 관한 모든 것을 소개해드렸답니다~ ^^ 이날 현장에 있었던 저는 서체에 대한, 그리고 윤디자인연구소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실감할 수 있었는데요, 그 현장을 사진으로 소개해드릴게요.



/ 폰트는 어떻게 만들어질까요? 작업자의 방




 

 

 


가장 먼저 소개해드릴 곳은 ‘작업자의 방’이에요. 한 벌의 폰트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보여주는 이 공간은 그간의 작업물과 레터링 등 실제 윤디자인연구소 폰트 디자이너들의 사무실을 그대로 옮겨왔는데요, 지난번 제3회 한글잔치 ‘윤명조ㆍ윤고딕 해부학’에서도 소개해드린 바 있죠.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고 관심을 가져주셨어요.


/ 스마트한 폰트, 윤700 타임라인




 


반대쪽으로는 윤700시리즈의 특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그래픽이 전시되었어요. 윤고딕, 윤명조 700번대의 특징을 살펴보실 수 있답니다. 전시를 관람하신 많은 분들이 기존의 윤폰트와 윤700을 비교해보고, 윤700의 스마트한 특징을 직접 확인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 다양한 타이포그래피 상품을 만나본 자리



 


이 밖에도 서울디자인페스티벌에서는 윤디자인연구소의 다양한 상품을 만나볼 수 있었어요. 윤고딕 700 시리즈를 포함한 136종의 폰트를 이용할 수 있는 윤멤버십의 3개월 체험판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1년간 8만 8천원의 멤버십 서비스를 만원에 이용할 수 있는 ‘만원의 행복’ 이용권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되었고요, 타이포그래피 매거진 <The T>는 5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보실 수 있었답니다. 또한 머리정체2로 생활 속 공감문구를 담은 엽서도 인기였어요~!



많은 분들이 관심 갖고 찾아와주신 덕분에 닷새간의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어요. 한정된 공간에서 모든 분께 친절히 설명해드리지 못한 것은 아닌가 하는 아쉬움도 남는데요, 부디 이번 전시가 즐거우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다음 번에는 더욱 더 알차고 즐거운 전시로 찾아뵐 수 있기를 바라며, 윤디자인연구소의 서울디자인페스티벌 참가 후기를 마칠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