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상상 블로그 라이프

[전시] 모션그래픽의 새로운 시도, 홍익대학원 영상디자인과 연합전 '누벨 이마주'

뚱상인 하루하루

'새로움'에 대한 역설. 모션그래픽적인 기법과 방식을 중점으로 한 복합 영상 전시2014년 6월 6일(금)~13일(금)까지 홍익대학교 영상대학원 영상디자인과 11기 연합전 <누벨 이마주(Nouvelle image)>윤디자인연구소 갤러리뚱에서 열립니다. 이번 전시의 타이틀인 ‘누벨 이마주’는 ‘새로운 이미지’를 뜻하는 프랑스어입니다. 혹자들은 '새로운 이미지는 없다.'라는 말을 하지요. 미디어의 홍수라고 불리는 디지털 시대에 더욱 어울리지 않는 단어 일 수 있는 이 제목은 역설적으로 새로운 것이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새로움의 압박에서 벗어난 창작의 자유로움에 관한 행위 자체를 빗대어 표현한 것이랍니다.


포스터

전시에 참여한 10인의 작가설치, 프로젝션 맵핑, LED, LCD, CRT 모니터 등 디지털 매체를 활용하여 인간과 사회, 자연과 인공,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차이에 대해 다양한 관점에서 끊임없이 단절된 소통을 표현하였는데요, 지금부터 작가와 작품 소개를 살짝 해드릴게요~


김단 작가의 <무제>는 3차원의 공간에 2차원의 이미지를 투사함으로써 환영 효과를 나타내는 작품인데요, 청각에 호소하는 음악에 시지각 보조기능을 동원해 영상으로 음악을 표현하고자 했답니다. 김재석의 <빛과 선>은 평화롭고 신비로운 기운이 넘치는 자연의 빛과 선, 동시에 인간이 과학적으로 만든 인위적인 빛과 선의 느낌을 대조적으로 보여주고자 한 작품이지요.


김단 <무제>, Projection Mapping, 02:30

김재석 <빛과 선>, Projection, 04:16


김수연의 <Happy Heroes>는 영웅들이 신 나는 노래를 함께 부른다는 설정을 한 작품입니다. 하지만 위험, 불안, 사고로 얼룩진 사회에서 지금 그들은 웃음 지을 여유조차 없지요. 그런 그들이 신 나는 노래를 따라 부르며 즐거워하는 것은 세상이 안전하고 행복하다는 것을 의미하는데요, 이들과 함께 모두가 즐겁게 노래하고 행복할 수 있는 세상이 오길 간절히 기원한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노준모의 <Negative>는 ‘감정’과 ‘생각’이라는 의미를 가지는 작품입니다. "타인은 온전하게 느낄 수 없는 나의 것들의 시작은 내가 아니다. 거기에 존재하는 간극이 사람을 쓰라리게 만드는 게 아닌가 한다."는 작가의 말이 인상적인 작품.


김수연 <Happy Heroes>, Projection, 01:40

노준모 <Negative>, Projection Mapping, 03:30


성혁의 <사이버 커뮤니케이션>은 기계적 이미지와 텍스트를 통해 차가운 하드웨어가 주는 소통을 표현한 작품입니다. 스마트폰을 통한 소통의 채널은 많아졌으나, 실질적으로 얼굴을 맞대고 대화할 수 있는 시간은 줄었고 소통의 부재가 만연하지요. 이로 인한 우울증이나 고독감이 증가한 현실을 통해 진정한 커뮤니케이션의 의미를 찾고자 했답니다. 이영수의 <be born>은 일상생활에서 버려지는 물건을 이용하여 재탄생하는 작품을 통해 정크아트를 나타내고자 한 작품입니다. 여기에서 'junk'는 폐품•쓰레기•잡동사니를 의미하는 것으로, 이를 활용한 미술작품을 정크아트라고 하지요.


성혁 <사이버 커뮤니케이션>, Projection Mapping, 03:30

노준모 <Negative>, Projection Mapping, 02:30


이준석의 <무제>는 지나간 영상기기 안에 상영되는 현재의 영상을 통해 기술적 변화, 유행의 변화, 문화의 변화, 시간의 변화를 표현한 작품입니다. 정창익의 <상념의 공간>은 마음속에 존재하는 다양한 생각들과 자신 사이에는 물리적인 개념은 아니지만, 거리가 존재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그 상념의 공간 속에 거리감을 보여주기 위해서 프로젝션 맵핑 기법을 사용하여 표현한 작품이지요.


성혁 <사이버 커뮤니케이션>, Projection, 04:30

노준모 <Negative>, Projection Mapping, 02:00


영상의 한 장면을 캡처한 사진들이라서 이렇게 소개하는 것이 참 아쉽네요. 윤디자인연구소 갤러리뚱에 직접 오셔서 이 깊은 의미를 내포하는 영상들을 직접 보시는 건 어떨까요? 이번 전시를 통하여 삶의 가치와 의미에 대해 되짚어 보고,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여 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전시 정보


홍익대학원 영상디자인과 11기 연합전 <누벨 이마주>


기간: 2014년 6월 6일(금)~6월 13일(금)

장소: 윤디자인연구소 갤러리뚱(찾아가는 길)

후원: 윤디자인연구소

관람 시간: 평일 오전 10:00~18:00, 주말 및 공휴일 11:00~17:00

관람 요금: 무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