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상상 블로그 라이프

[전시] 소중한 것에 대하여, 캘리그래피그룹 미끼 <내인생의 꿀단지> 展

뚱상인 하루하루

캘리그래피그룹 미끼의 <내인생의 꿀단지> 展이 2014년 7월 9일(수)~7월 13일(일)까지 윤디자인연구소 갤러리뚱에서 열린다. 신진작가 5명으로 구성된 캘리그래피그룹 미끼는 캘리그래피를 통해 소통하고 발전하고자 하는 모임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전시명에 담긴 꿀단지라는 말처럼 인생을 살아가면서 느끼는 소중함, 힘듦, 놓치지 말아야 할 것, 위로 받고 싶은 마음, 사랑, 아름다움 등 각자의 마음을 담은 작품을 선보인다. 먹과 화선지, 붓 이외의 다양한 도구로 도자기, 실크스크린, 프린팅 등 캘리그래피로 할 수 있는 것들을 감성으로 풀어냈다. 




작가별 대표 작품을 살펴보면, 우선 박지현의 <슈퍼디자인>은 타이틀을 정의하는 내용의 캘리그래피가 인상적이다. 마치 일기를 쓰듯 무심한 듯 써 내려간 글에는 디자인과 삶을 대입하여 더하는 것 보다 빼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싶다는 작가의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황희진의 <있는 그대로>는 여백을 잘 살려 많은 의미를 두는 작품이다. “낯선이에게도 온전한 나로 있기 억지로 웃거나 억지로 좋은척하지 말고 싫으면 싫은 대로 맘에 들지 않으면 그런대로….”라는 내용처럼 굳이 종이를 채우지 않아도 글씨 위에 그림을 그려도 그 모습 그대로의 작가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하는 의지를 보인다.


박지현의 <슈퍼디자인>

황희진의 <있는 그대로>


조남이의 <달리다>는 먹과 붓의 모호한 경계를 영민하게 쓴 그림이 인상적인 작품이다. 한 번에 이어 쓴 것 같기도 하고 의도적으로 그린 것 같기도 한 묘한 느낌이 작품을 특별하게 한다. 박홍주의 <꿈>은 작품 이름처럼 다소 몽환적인 느낌이다. 먹의 번짐과 흐릿한 농도를 써서 밤에 꾸는 꿈, 혹은 미래를 위한 꿈을 동시에 그린다. 잡힐 듯 잡히지 않고 보일 듯 보이지 않은 실체에 관한 이야기가 인상적이다. 최올라의 <머물러 가기를>은 제목처럼 감성적이고 고운 작품이다. 파스텔톤의 커다란 꽃은 우리 인생에서 느끼는 좋은 순간, 잠시 쉬었다 갈 여유를 뜻하는 듯하고 누구나 가지고 있는 추억의 찰나를 꽃향기에 비유하여 아름답게 표현했다.



조남이의 <달리다>

[좌] 박홍주의 <꿈> [우] 최올라의 <머물러 가기를>


이번 전시에서는 지금 소개한 작품 외에도 30점이 전시되며 아트상품으로 달력과 도자기, 실크스크린 티셔츠를 전시합니다. 각자의 인생, 그 안의 꿀단지에는 무엇이 들어있는지 함께 소통하는 시간. 이번 전시를 통해 자신만의 소중한 것들이 무엇인지를 곰곰이 생각해 볼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전시 정보


캘리그래피그룹 미끼 <내인생의 꿀단지> 展


기간: 2014년 7월 9일(수)~7월 13일(일)

장소: 윤디자인연구소 갤러리뚱(찾아가는 길)

주최/주관: 캘리그래피그룹 미끼

후원: 한국캘리그라피디자인협회, 왕은실 캘리그라피, 윤디자인연구소, 타이포그래피 서울

관람 시간: 평일 오전 10:00~18:00, 주말 및 공휴일 11:00~17:00

관람 요금: 무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