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상상 블로그 라이프

25년 윤서체의 시간, 제3회 한글잔치<윤고딕·윤명조 해부학>

뚱상인 하루하루

지난 2012년 한글날에 열렸던 제1회 한글잔치를 시작으로 올해 3회를 맞는 한글잔치! 올해도 어김없이 한글날 즈음에 시작한답니다. 2014년 10월 7일(화)~10월 30일(목)까지 마포구 서교동 윤디자인연구소 갤러리뚱에서 제3회 한글잔치 <윤고딕•윤명조 해부학> 전시가 바로 그것이지요.  




윤 본문서체 히스토리 / 윤 700, 들여다보다 / 작업자의 방 / 윤25th 4개 챕터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윤’의 아이덴티티나 다름없는 윤본문용 서체를 자세히 분석하고 연구한 결과물이에요. 이번 행사는 윤디자인연구소의 타이포디자인센터 폰트 디자이너들이 모여 오랜 시간 준비하고 정성을 들여 기획한 전시입니다. 또한, ‘왜 윤서체는 다른가’, ‘무엇이 과학적인가’ 등 다양한 질문에 대한 답을 확인해볼 기회이자, 매일같이 보지만 무심코 지나치는 우리 한글의 아름다움을 깊이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1994년 윤본문 100 시리즈부터 2014년 700 시리즈까지, 20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강산이 두 번 변하고, 한 아이가 성인이 되는 시간. 그 20년 동안 윤서체 시리즈 역시 변화와 업그레이드를 거듭하며 지금에 이르렀지요. 1990년대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윤고딕 100은 현재 스마트 시대에 발맞춰 인쇄 환경과 스크린 환경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과학적 설계로 전문성을 높였어요. 또한, 2014년에 나온 윤명조700은 기존 명조체와는 다르게 세리프와 획의 삐침 부분을 도톰하고 힘 있는 형태로 디자인하여 디지털 스크린에서 날아가거나 왜곡이 없도록 했답니다. ‘디지털 환경에서의 본문체는 어떻게 보여야 하는가’라는 화두에 대한 명쾌한 답을 내놓은 것이지요.


폰트 디자이너들의 고민과 열정의 시간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윤서체 시리즈야말로 한글날을 기념하여 화두로 삼기에 딱 알맞은 주제이며, 한글을 넘어 우리 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새롭게 부여하는 또 하나의 의미가 될 것입니다. 전시장 섹션은 각각 그 자체로 하나의 이야기가 되고 관람객에게 새로운 이야깃거리를 건네기 충분하겠지요. 전시 기간이 길어요~ 가족들과 함께 의미 있는 한글날을 갤러리뚱 전시 보시면서 기념하는 것은 어떨까요?^^




<한글잔치> 전시장 섹션 구분 및 작품 소개


Part 1. 윤 본문서체 히스토리






작품 1. 글자 구조 타이포그래피

'윤고딕·윤명조 100~500'까지의 한글 자소 형태와 명칭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타이포그래피 작품으로, 사전적인 의미와 실제 사용하고 있는 적용사례 이미지를 오버랩한 공간 구성으로 주목성 있게 표현했습니다.  





작품 2. 윤본문 서체 인포그래피

25년 윤디자인연구소의 역사와 함께한 윤본문 시리즈를 인포그래픽 디자인으로 표현한 작품. 1994년에 윤고딕, 윤명조 100번대를 세상에 처음 선보이고 2014년 윤명조 700번대가 나오기까지 그간의 윤본문 시리즈의 흐름과 특징을 지하철 노선도를 모티브로 하여 친숙하고 알기 쉽게 표현했습니다.


Part 2. 윤700 들여다보다



 


작품 1. 윤700의 하루 

하루의 시작을 알리는 AM 7:00. 그리고 윤 7:00. 디지털에 최적화된 윤고딕·윤명조 700 시리즈 특유의 매력을 AM 7:00부터의 일상 이야기로 풀어냄으로써 우리 생활과 얼마나 밀접하게 관계 맺고 있는지 보여줍니다. 





작품 2. 윤 700 특징 들여다 보기

탄탄한 구조와 최적의 자간! 굵기 변화를 통한 입체적이고 짜임새 있는 표현! 미디어 환경에 최적화한 스마트 폰트가 깨어나다! 윤고딕 700과 윤명조 700의 각각의 특징 페이지를 세부적으로 보여줌으로써 서체가 지닌 특징을 쉽게 이해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작품 3. 윤700 포스터_ 공간, 여백

윤 700 시리즈는 인쇄뿐만 아니라 스크린에서도 명확하게 보이는 것을 목적으로 개발한 서체입니다. 현재 가장 흔히 쓰는 LCD 스크린의 원리 중에서 빛의 굴절을 수많은 선으로 표현하여 그 선이 모여 글자가 나타나는 모습을 형상화 했지요. 또한, 윤 700 시리즈는 무게 변화에 따라 글자의 너비가 달라지는데, 이는 획의 굵기에 따른 적절한 속공간의 분배를 고려한 결과로 이러한 특징에서 공백*이라는 단어를 선택, 그 안에 감춰진 공간*과 여백*을 함께 보여줌으로써, 두 단어의 공존 관계를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Part 3. 작업자의 방(Real type designer's desk)





한 벌의 폰트가 만들어지기까지, 그 과정에 깃든 디자이너들의 철저한 장인정신을 들여다볼 수 있는 공간. 폰트 디자이너들의 생생한 작업 모습, 서체 제작 및 레터링 작업 등을 직접 볼 수 있도록 재현한 작품입니다. '작업자의 방'에 마련한 체험 존에서 관람객들은 간단한 퀴즈 게임에 참여하고, 레터링 작업까지 손수 경험해 볼 수 있어요.


Part 4. 윤25th


작품 1. 各樣各色(각양각색)25th_ 깃발
건물 외부에서부터 많은 사람에게 관심과 흥미를 유발해 전시 관람을 유도하고 윤디자인연구소의 다양한 색과 다양한 발전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25th를 9가지 각양각색 스타일의 엠블럼으로 디자인했습니다. 또한, 전시 정보를 명시하지 않고 한글 자소의 크기 변화로만 표현한 깃발 뒷면은 윤디자인연구소의 아이덴티티 격인 회색 건물과의 조화로움을 찾아내고자 했습니다.

 

작품 2. 마침표 "."_ 외벽 미니 영상
한글이 있었기에 윤디자인연구소가 있었고, 윤디자인연구소가 있었기에 우리들이 있었음을 명심하고 전시를 시작했습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윤디자인연구소의 대표적인 한글 서체 윤명조와 윤고딕을 하나하나 파헤쳐 오랜 세월만큼의 변화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말이지요. 전시를 보고 난 후 윤디자인연구소 창립 25주년이 갖는 의미와 다음 해에도 새롭고 다양한 모습으로 찾아온다는 의미를 담았답니다. 윤디자인연구소 건물에서는 창문을 거의 찾아볼 수 없지만, 건물 입구 쪽에 마침표와 닮은 창을 통해 다양한 모습과 색으로 표현한 25th의 영상으로 2014년을 의미 있게 마침표 찍고자 했습니다.

 

작품 3. Art 윤명조 700(1층 로비 자소 판넬)
윤명조 700 한글꼴 자소에서 표현되는 아름다운 곡선을 좀더 아트적으로 접근한 작품. 미디어 환경에 적합한 서체인 만큼 디지털 스크린 픽셀을 콘셉트로 작업했습니다.



제3회 한글잔치 <윤고딕•윤명조 해부학>

기간: 2014년 10월 7일(화)~10월 30일(목)

장소: 윤디자인연구소 갤러리뚱(찾아가는 길)

오프닝 세미나: 2014년 10월 7일(화) 저녁 7시(윤디자인 빌딩 1층 세미나룸)

주최: 윤디자인연구소 타이포디자인센터

후원: 윤디자인연구소, 타이포그래피 서울

관람 시간: 평일 오전 10:00~18:00, 주말 및 공휴일 11:00~17:00

관람 요금: 무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