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상상 블로그 라이프

'폰트 사고 기부하고' 2014 희망한글나무 참여하고 어린이에게 희망을 주세요!

뚱상인 하루하루

폰트 사고 기부도 하는 착한 캠페인! 윤디자인연구소는 올해도 어김없이 한글날 즈음에 시작하는 '2014년 희망한글나무'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10월 9일(목)~12월 31일(수)까지 한글사랑과 이웃사랑을 함께할 수 있는 이번 캠페인은 특별히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과 함께 한답니다.


'희망한글나무' 캠페인은 윤디자인연구소가 지난 2009년부터 매년 한글날이 있는 10월부터 12월까지 약 두 달 동안 '한글로 희망을 전합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진행해왔던 행사이지요. 매년 윤디자인연구소에서 개발한 폰트 하나를 선정하고, 해당 폰트 다운로드를 통해 원하는 금액을 후원하는 형식으로 디자인을 매개로 소외된 우리의 이웃을 돕는 새로운 ‘디자인 기부’ 문화입니다. 


윤디자인연구소는 올해의 폰트로 ‘희망드림체’를 개발했으며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과 함께 협업으로 ‘2014 희망한글나무’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해요. 아이의 손 글씨를 모티브로 개발한 ‘희망드림체’‘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하다’라는 메시지가 담겨있으며, '나', '사', '희' 3개의 글꼴 중성에만 하트를 붙여 의미와 포인트를 준 것이 특징이지요. 이는 사랑을 표현하는 심장임과 동시에 희망을 나타내는 새싹을 의미해요. 


이 폰트는 윈도우 환경에서 사용 가능하며, 한글 2,350자, 추가자 129자, 영문24자, KS 심볼 986자를 지원합니다. 또한, '희망’을 상징하는 ‘스마일 씨앗'과 '꿈’을 상징하는 ‘천사의 날개'를 형상화한 딩벳 문자도 함께 개발해 의미를 더했답니다. 








윤디자인연구소 디자인팀은 “저렴한 가격에 예쁜 글씨체도 구매하고 평소 마음만 있었던 기부에도 손쉽게 동참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윤디자인연구소는 앞으로도 한글의 소중함을 알리고 또 한글을 통해 좋은 일을 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올해로 6회를 맞이하는 ‘희망한글나무’ 캠페인은 1회 밝은체, 2회 법정체, 3회 소설책165페이지체, 4회 독도체, 5회 북촌마을체를 개발 진행했으며 지금까지 약 6천 명이 기부에 참여했답니다. 그동안 하상장애인복지관, 세계예술치료협회, 독도종합연구소, 포도원 복지센터 등 한글로 뜻을 나눌 수 있는 단체에 기부금을 전달해 왔으며, 올해 기부된 모금액 전액은 월드비전 측에 전달되어 결식아동과 꿈을 지원하는 사업에 쓰일 예정입니다. 여러분~ 많이 참여해주실거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