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상상 블로그 라이프

[한글잔치] 한글잔치 씹뜯맛즐 요모조모 살펴보기

뚱상인 하루하루





올해 10월 9일은 566번째 한글날인데요.  한글날을 맞아 타이포그래피서울에서 주최하고 윤디자인연구소와 엉뚱상상에서 후원하는 <한글잔치전>이 엉뚱상상 사옥 지하2층에 있는 '갤러리 뚱'에서 지난 10월 5일 금요일 오픈했습니다. :)

한글잔치전은 10월 5일부터 14일까지, 약 10일간 열리는데요. 

타이포그래피 서울과 25명의 디자이너들이 벌이는 발칙한 한글잔치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1] 한글잔치 씹뜻맛즐-안녕! 한글잔치 - 보기



기존의 '한글전시' 하면 어떤 느낌이 드시나요?

정적이다, 재미없다..등등의 반응이 예상되는데요.

이번 전시의 중심 컨셉이 익숙함을 탈피하고 관객과의 소통을 위한 실험적 놀이공간을 만드는 것입니다.

'안녕! 한글잔치'에서 작품을 먼저 소개해드렸었는데요, 

그럼 이번에는 한글잔치를 어떻게 즐기고 있는지 살펴볼까요~




입구를 들어서면 바로 보이는 <에메랄드 팩토리 - 감각의 흐름>

처음부터 흥미로운 발견을 했어요 

어린아이들과 외국인들은 이 작품의 중앙을 통과하기도 하고 작품안으로 들어가서 찬찬히 살펴보는 반면,

우리나라 성인(?)들은 작품의 겉만 배회하고 있었습니다.

이 차이가 뭘까요? ㅎㅎ





직접 타자를 두들겨 보기도 하고,




재미있게 조합을 바꿔보기도 하고,




한글로 만든 소품과 가방을 직접 착용해보고 셀카삼매경 ㅋ





너무 예쁘지 않나요? ^^





한글에 관심이 있는 외국인들도 많이 찾아주셨는데요, 한국어를 공부중이라면 더욱 흥미로울 한글잔치입니다~






어른 아이 할것없이 인기가 정말 많은 <삼 - 한글, 속 보인다!>

첫날부터 벽면이 가득 ㅎㅎ




돌아가실땐 이렇게 방명록 남겨주시는 센스까지.



사진으로 만나보는 한글잔치 어떤가요?^^

저는 다 좋았지만 특히 좋았던 것이 있었는데요, 바로

우리 '한글'을 매개체로 국적.연령.성별 상관없이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이었어요. 


14일까지 열리는 '한글잔치'

아직이라면 오셔서 제대로 보고 겨보아요




Design Talk / 서체디자이너를 만나다

디자인 토크, '한글디자인'에 관해 궁금한 모든 것 - 한글날을 맞아 타이포그래피 서울이 준비한 특별한 토크가 진행되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