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상상 블로그 라이프

화석화된 미래의 스타일의 포착, <대전 엑스포 ’14, 멈춰진 미래> 전

뚱상인 하루하루


오는 17일(수)부터 29일(월)까지 한남대학교 디자인 그룹 타불라 라사와 국민대학교 커뮤니케이션 디자인대학원생이 힘을 합쳐 9개월간 수행한 리서치, 그래픽 작업의 결과를 소개하는 <대전엑스포 ’14, 멈춰진 미래> 전이 윤디자인연구소 갤러리뚱에서 열립니다. 이지원 교수가 기획하고 그래픽 디자이너 김동환이 총 감독을 맡은 이번 전시는 김미수, 김혜린, 박수연 등 10명의 작가가 참여했습니다.




작가의 말에 따르면 이 전시의 시작은 ‘서글픔’이라는데요, 작가에게 1993년 엑스포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 인식을 세상과 미래로 확장하는 장소였다고 합니다. 그 때의 들뜸과 낙관은 이전에도 이후에도 경험할 수 없는 독특한 감정이었다고요.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은 그 장소에 가보기로 하고, 한가한 시간에 홀로 과학공원 서문을 찾기도하는데요. 지나는 길에도 아니고, 바쁜데 짬을 내서도 아니었어요. 작가는 그것을 ‘마치 순례와도 같았다’고 표현합니다. 작가의 말에서는 어쩌다 사람을 마주치면 서로를 지나치게 의식하게 될 정도로 관람객이 적었고, 연신 하품을 하며 선심쓰듯 자리를 지키는 직원들은 마치 오래된 유물에 붙은 장식처럼 보였으며, 건물에서는 마른 장작 냄새가 났다고 표현합니다.


 

<환상의 빛>, 김동환



[좌] <K-93> [우] <신비로운 우주와의 만남>



[좌] <Space Exploration>, 박지오 [우] <환상형태>, 타불라라사


쓸모를 다해 버려진, 또는 제대로 버려지지도 못한 장소를 들춰내서 무엇을 얻고자 하는가, 그 기억을 드러내기 위해 이 전시는 시작됐습니다. 9개월 동안 이 싸늘한 놀이동산에 집착한 그들이 관객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대전 엑스포 ’14, 멈춰진 미래>에서 확인해보세요~


전시 정보


대전 엑스포 ’14, 멈춰진 미래

기간: 2014년 12월 19일(금)~2014년 12월 29일(월)

오프닝/특별강연: 12월 20일(토) 17:00~19:00 (강연자: 주현, 김형재, 일상의 실천, 정진열)

장소: 윤디자인연구소 갤러리뚱(찾아가는 길)

기획/주최: 한남대학교 타불라라사, 국민대학교 커뮤니케이션 디자인대학원

관람 시간: 평일 10:00~18:00, 주말 및 공휴일 11:00~17:00

관람 요금: 무료

참여 작가: 김미수, 김혜린, 박수연, 박지오, 송이레, 안선영, 유한솔, 이수향, 장서경, 탁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