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상상 블로그 라이프

[인터뷰] 네이트온 7천, 카톡 5천, 페북 천명, SNS 달인 주세진

IT/BLOG/SNS

 

미션! SNS 달인을 인터뷰하라~!

고민을 해봐도, 누가 이마에 '나 SNS 달인~' 써붙이고 다니는 것도 아니고 SNS 달인 찾기란 쉽지가 않습니다. 그 때 
띵~똥!

네이트에 들어온 한 사람, 바로 '주세진'님이셨어요.

다다다~ '주세진' 이름으로 네이버 검색을 해보면!

Mr.Messenger 주세진 "대화상대 3102명!" 
(출처: 한국경제 기사 (2007년 3월 9일)

2007년 디지털 인맥의 소유자로 여러매체에서 인터뷰를 하셨고,
현재에도 천단위의 친구들과 소통하고 업무적으로도 적극 활용하는
자타공인 SNS 달인이라 익히 알고 있던 바였죠.

이 전에 대학생 모임에서 SNS 친구가 굉장히 많다고 이야기를 들은 것 같아, 조심스럽게 말씀을 여쭸습니다.

감사하게도 흔쾌히 받아주셨어요. 서로 함께 활동을 한 건 아니지만 두 다리 세 다리 건너라도 말을 건네볼 여지가 있다는 것이 또 SNS의 힘이구나 새삼 깨달으면서, 2007년 미스터 메신저 주세진님과의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네이트온 7천, 카톡 5천, 페북 1천 친구를 가진 Mr. SNS 님

SNS 달인의 SNS마인드를 배워라!

 -네이트온 7천명, 카톡 5천명, 페북 1천명의 친구! '나는 그냥 네트워크로 연결했을 뿐'

 
세상을 살다보면 수만의 인연을 만나게 되는데요. SNS는 온라인에서 새로운 인맥을 창출해가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만나는 수많은 인연들을 네트워크된 형태로 옮겨놓는 것이지요. 개방적으로 신속하게 확장되는 네트워크로 
  만나는 인연을 더 오래 잘 이어지게 할 수가 있는거지요.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제가 듣기로는 네이트나 페이스 북 친구가 굉장히 많으시다고~하시던데, 몇 분이나 되시는 지 여쭤봐도 될까요?^^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네이트온엔 7천명 정도... 카톡엔 5,600명... 마플엔 3천명... 페북엔 천명... 이정도네요...ㅎ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와아...최고 시네요. 어떻게 많은 친구들을 만들게 되셨는 지 그 비결이 무척 궁금합니다~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모든 사람들이 살면서 알게 되는 사람이 다들 수만명을 될겁니다... 난 그냥 네트웍으로 연결만 시켰을 뿐이구요...ㅎ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와, 제가 제대로 '인맥의 달인'을 발견한 것 같아요~! ^^   SNS의 장점을 3가지만 꼽아주신다면 무엇일까요?많은 네트워크가 장점도 있고 어찌보면 단점도 있을 것 같은데요..^^;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개방성,신속성,확장성 이런거죠뭐...ㅎ


SNS 업무 활용 방법은? 

   등록만으로 소득이 생기지는 않지만, 네트워크 연결은 소득으로 연결될 수 있는 기회를 열어줍니다.
   특히, 고객상담이나 문의 등의 CRM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면, 그 자체로 기능성있는 매체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
ㅎㅎ 실제로 SNS 가 선배님께 어떠한 도움을 주나요?^^ 일적으로도 많이 사용하실 것 같아요~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뭐 덕분에 해결하기 힘든 일들을 손쉽게 해결하기도 하구요... 실제 제 소득으로 연결되기도 합니다^^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
저만해도 재무쪽은 잘 모르는데, 궁금증이 생기면 선배님께 여쭈면 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 SNS 등록하는 것만으로 소득이 생기나요?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그렇게 메신저나 SNS를 통해서 재무상담이나 재테크 문의가 많이 있죠~ 등록만으로 소득이 생길리는 절대 없죠^^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 아하, 그렇다면 SNS 시작하게 된 계기가, 일적인 필요로 시작하셨나요?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아주 개인적으로 시작했죠... 예전에 알고 지냈던 친구들이 지금은 어떻게 지낼까 하는 생각으로 시작하게 된거니까요...ㅎ



SNS 달인의 경쟁력있는 관리법을 배워라! 

  1)그룹별 관리 

  2) 네트워크 서비스의 생일, 기념일 안내 서비스 활용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
저도 조금씩 연락은 하는데, 관리하는 건 엄청 부지런하지 않으면 안될 것 같아요..ㅠ_ㅠ
시작은 같지만, 활용에 있어서는 저는 많이도 모자른 것 같아요. '-';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관리라고 할건 없구요... 몇부류로 분류해놓긴 했습니다... 아마 30 그룹 정도 될겁니다...ㅎ
네트웍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생일이나 기념일 안내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합니다...ㅎ평균 하루에 생축 문자를 30~50건 정도 보내는 편이죠...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
아항~! 정말 좋은 팁인데요. ^^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기분이 좋거나 또는 궁금증 유발 등등의 효과가 있죠^^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
아~ 그룹 별로 따로 관리를 하시는 군요. 혹시 하루에 어느 정도 SNS를 사용하시는 건가요?^^ 따로 시간을 두시고 SNS를 사용하시는건가요?^^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원래 업무가 오프라인에서 고객과 상담하는 일입니다. 별로 SNS 하는 시간을 두긴 어렵죠...짬짬히 합니다...ㅎ



SNS의 장점 그리고 주의할 점은? 

  장점은 네트워크의 확장이 용이하다는 점, 내가  네트워크의 허브로서, 인연이 얽혀져 갈 때 보람느껴

  하지만  사람들간의 인연을 만드는 일이니 늘 조심하고 신경써야 한다는 것은 주의해야 해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2007년도에 네이트온 친구 3천여명으로 국내 최다라고 일간신문 KBS 9시 뉴스, 주간조선 등등에 나왔었죠^^
그때 언론을 타고나서 1.5배 정도 네트웍이 늘어났어요...ㅎ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
친구분들이 많으셔서, 생기는 재미난 에피소드나 감동적인 사건도 있을 것 같아요~
SNS를 통한 에피소드 하나만 살짝꿍 소개시켜 주세요..^^ 제일로 기억에 남는 걸로다가~ㅎ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그동안 성사시킨 결혼식이 거의 10쌍 정도...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
으와~ 커플 매니저를 하셔도 되겠어요~!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가장 보람있거나 신기했던건...
따로따로 알고있던 사람들이 나를 계기로 10여년만에 새롭게 끊어졌던 인연을 잇게 되는걸 보는거죠...ㅎ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
아~ 그럴 때도 참 반갑더라구요. ^^
그렇다면 선배님, SNS를 할 때 조심해야 한다 하는 부분도 있으세요?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물론이죠~ 일단 알던 사람이랑 연결되는것도 조심스럽구요... 모르는 사람인 경우엔 정말 신경이 많이 쓰입니다...ㅎ
사실 연결된 당시엔 별 신경을 쓰지 않는 편이구요...(정확히는 신경을 안쓰는게 아니라 몰라서 못쓰는거죠...ㅎ)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
 메신저를 통한 연결은 신경을 쓰고 조심스럽게 해야 하는 군요.

 

SNS 달인이 말하는 SNS란? 

  사람을 이어주는 문명의 이기,

   사용자에 따라 약이 되기도 하고 독이 되기도 하는 것! 단순한 매체가 아니라 '사람'의 속성이 
  그대로 묻어나기 때문에 메신저에서의 연결은 더욱 조심스럽고 신경써서 이루어져야 하는 것입니다.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
오래전부터 SNS를 사용하셨는데, 이전과 지금 다른 점이 있나요?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SNS도 유행을 타는거 같아요... MSN, 세이클럽에서 네이트온, 트위터, 페북... 등등...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
맞아요. 너무 빨리 바뀌는 것 같기도 하고~마지막으로~ 주세진 선배님이 생각하는 SNS 가 무엇인지 정의를 해주신다면?^^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SNS라... 사람을 이어주는 똑똑한 문명의 이기죠^^
문명의 이기가 다들 그렇듯이... 잘 활용하면 정말 도움이 많이 되는데...
잘못 활용하면 없는니만 못하게 되는거죠...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냉랭/ 님의 말 :동전의 양면 같네요.

[세진@hiscliff : A+에셋 재무클리닉센터 수석매니저] 님의 말 :
사람이 만든건 전부 그렇죠^^


홍대리 SNS 달인 섭외작전/커피/님의 말 :
메신저나 SNS 연결은 쉽지만 그 사용에 있어서는 더욱 조심스럽고 신경써서 사용해라~
요런 말씀 감사합니다. ^^ㅎ 음, 오랫동안 조잘조잘~하는 질문에 잘 답해주셔서 너무 너무 감사합니다 ~

디지털 인맥 모습은 바뀌어도 그 안의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 

 '디지털 인맥'으로 주목 받으신 주세진님은 매체가 바뀌어도 여전히 '사람' 간의 네트워크를 온라인에서 이어가고 계셨어요.
아마도 '사람'을 대하는 것이라는 원칙과 기본은 변하지 않았기 때문이겠지요.
다음에 꼭 한번 뵈요. 다정하게 말을 건네며 대화창을 닫았습니다. 글을 주고 받으며 한결 가까워진 기분이었습니다.
오프라인에서의 만남은 온라인까지 쭈욱~ 연결이 되겠지요. SNS, 그 어떤 매체보다 '개성'이 넘치고 '사람'과 가까운 소통을 하고 있다는 것을 새삼 느끼는 인터뷰 였어요~!